할머니께서 돌아가셨습니다. 자신을돌아보다

 세상을 떠나셨습니다. 그간 여러 이유로 할머니를 자주 찾아 뵙지 못했습니다.

전화를 하면 보고싶다고 하셨어요. 저도 많이 보고 싶었습니다.

마지막으로 봤을 때는 암때문에 아프셔서 다 싫다고 하셨습니다.

그때 너무 가슴이 아팠어요.

돌아가시고 나서 제가 사다 드린 식혜를 다 드셨고 제 칭찬을 했다고 들었습니다.

하지만 그게 무슨 소용입니까 할머니는 돌아가셨는데...

할머니 영정사진의 웃는 모습을 보니 더 슬퍼지더군요.

저는 안 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.

할머니 보고싶어요.